기사제목 법원, 김삼환 목사 과태료 500만원 선고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법원, 김삼환 목사 과태료 500만원 선고

기사입력 2016.09.11 11:4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 서울동부지법은 김삼환 목사를 증인으로 채택했지만 김 목사는 수차례 불출석했다. 9월 9일 열린 공판에서 판사는 다음번에도 불출석할 시 구인하겠다고 경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뉴스출처 : [뉴스앤조이-박요셉 기자] 

9월 9일, 김삼환 원로목사(명성교회)가 판사의 출석 요구에 불응해 과태료 500만 원을 선고받았다.

서울동부지방법원에서 열린 이번 공판은 김삼환 목사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명성교회 전 교인 윤재석 씨, <예장뉴스> 유재무 목사와의 재판이다. 이들은 김삼환 목사가 1,000억대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김삼환 목사가 재판 불출석으로 과태료를 선고받은 건 이번이 두 번째다. 7월 15일 공판 때도 증인으로 채택됐지만 출석하지 않았다. 이날 판사는 김 목사에게 과태료 300만 원을 선고했다.

윤 씨와 유 목사 변호인 엄상익 변호사는 "판사가 다음 공판에도 김삼환 목사가 불출석할 시 구인 조치하겠다고 명성교회 교인들에게 경고했다"고 전했다.

김삼환 목사는 불출석 사유서에 목회 때문에 바빠서 출석하지 못한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교회정론 & cra-aligo.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