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성공 이야기(36) - 사도 요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성공 이야기(36) - 사도 요한

기사입력 2017.10.23 15:5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사도 요한은 주님의 제자들 중에 가장 특색이 있는 제자였다. 그는 주님과는 인척 관계였고, 가장 나이가 어린 제자였다. 그는 열 두 제자 중에 유일하게 순교를 당하지 않고 자연사를 하였다. 그는 사도들이 순교를 당한 후 살아남아 다음과 같은 큰일을 함으로 기독교 역사에 큰 발자취를 남겼다. 첫째, 그는 많은 성경을 기술했다. 요한복음, 요한 1, 2, 3서는 물론이고, 그 유명한 요한계시록도 그가 기록했다. 요한계시록은 당시 박해를 받는 신자들에게 큰 위로를 주었다. 둘째, 그는 교회 안에 팽배하게 증가하는 이단, 영지주의를 막아내어 교회의 순수성을 지켜냈다. 그가 없었으면 초대 교회는 이단의 집단지가 되었을 것이다. 셋째, 그는 경건한 제자들을 많이 양성해서 교회를 부흥시키고 기독교 복음을 전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 그의 제자 중에 가장 유명한 사람이 서머나 교회의 목사였던 폴리캅이다. 그는 1세기에 신자들에게 최고로 존경을 받는 사도였다. 이처럼 그는 영적으로나 사회적으로나 크게 성공한 삶을 산 사람이다. 그는 개인적으로도 성공한 사람이다. 아마 사도들 중에 개인적으로 가장 큰 성공을 거둔 사람은 요한일 것이다. 그는 성정이 난폭한 사람이었다. 복음을 거부한 사마리아 사람들에게 격분하여 하늘에서 불이 내려 멸망을 시켜야 한다는 극단적인 말을 하여 주님으로부터 우뢰의 아들이라는 불명예스러운 별명을 얻기도 했다. 그는 다듬어지지 않은 열정을 가진 사람이었다. 그러나 후일 그는 사랑의 사도가 되었다. 사랑을 말하기에 부적절한 사람이었지만 신앙을 통해 크게 변화되어 사랑의 사도가 된 것이다. 실로 큰 성공이다. 그는 가정적으로 불행하지 않았다. 그에게는 좋은 형제 야고보가 있었고, 함께 주님을 따른 어머니가 있었다. 그는 결혼하지 않아 자녀를 두지 않았지만 그의 가정은 모두 주님을 믿는 가족들로 뭉쳐 있었다. 모든 가족들이 다 예수를 믿는다는 것, 이 얼마나 큰 성공이고 행복인가? 실로 요한은 모든 면에서 크게 성공한 사람이었다.
 그렇다면, 그의 성공 요인은 무엇이었을까?
 첫째는 일찍부터 주님을 따른 것이다. 그는 제자 중에 가장 나이가 어린 제자였다. 신앙생활의 시작은 빠르면 빠를수록 좋은 것이다. 그가 남들보다 크게 변화된 삶을 산 것은 남들보다 나이가 어릴 때 신앙생활을 했기 때문이다. 그러기에 어릴 때부터 자녀들이 신앙생활을 할 수 있도록 부모들은 배려해야 할 것이다.
 둘째, 그의 가정이 남들보다 영적이었다. 그는 그의 형제 야고보와 어머니와 함께 신앙생활을 같이 했다. 가정의 분위기가 영적이었다는 것이다. 인간의 성공에 큰 영향을 주는 것이 바로 가정 분위기이다. 개천에서 용이 나기도 하지만 사실은 바다에서 용이 나오는 경우가 더 많다.
 셋째, 그는 주님과 인척 관계였다. 주변에 훌륭한 사람이 있었다는 것이다. 인간은 환경적 존재이다. 주변에 누가 있느냐가 그 성공에 큰 영향을 준다. 친척이나 스승, 친구 중에 훌륭한 사람이 있으면 그 여향을 받아 그 역시 성공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넷째, 그는 용기가 있는 사람이었다. 그는 제자들 중에 유일하게 주님께서 십자가 지실 때, 골고다까지 쫓아간 사람이었다. 그의 용기는 자신이 가진 것을 지키려는 용기가 아니라 자신이 가진 소중한 목숨을 버리는 용기였다. 인간에게는 다양한 용기가 있다. 얻으려는 용기도 있고, 버리려는 용기도 있으며, 떠나는 용기도 있고 남아 있는 용기도 있다. 플라톤이 말하는 것처럼 용기는 덕과 일치 되어야 한다. 덕이 없는 용기는 잔인한 용기이다. 사랑 없는 정의가 파괴적인 정의가 되는 것과 같은 이치이다.
 마지막으로 그는 다른 제자들에 비해 주님과 함께 있는 시간이 많았다. 주님은 변화산에 갈 때나, 겟세마네 동산에 기도하려 갈 때에 그를 베드로와 야고보와 함께 데리고 갔다. 이는 주님과 함께 있는 시간이 많았다는 증거이다. 가랑비에 옷 젖는다는 속담처럼 그는 주님과 함께 있으면서 믿음과 사랑을 자연스럽게 배웠고 그것이 후일 그로 하여금 성공적인 삶을 사는 데 큰 기여를 했다.
 오늘날 현대인들, 그리스도인들은 성공하려고 노력한다. 성공은 단순이 노력의 결과가 아니다. 한 인간이 가진 좋은 것들의 총합이다. 좋은 것들을 많이 가지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좋은 것들을 품지하고 성공만 열만한다는 것은 교만이다. 그런 사람은 절대 성공하지 못한다.



[교회정론 기자 @]
<저작권자ⓒ교회정론 & cra-aligo.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